올리비에 트뤽. 송시우

소외된 자들의 죽음을 통해 밝혀지는 사회의 어두운 그림자와 부조리, 그리고 현실과 맞닿아 있는 경계에 대해 이야기 나눕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