요나스 요나손

‘내가 발가락을 밟으면 상대방은 내 발을 밟고, 내가 상대방을 짓누르면 상대방은 내게 수류탄을 던질 것이다.’
복수는 또 다른 복수를 낳으며 이어질 뿐 절대 쉽게 끊기지 않습니다.
‘복수는 점점 커지는 질병(escalating disease)’라는 말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?
그의 신작 <Sweet Sweet Revenge Ltd.>를 통해서 생각해 봅니다.